광주여성필하모닉오케스트라(영문 명칭 Gwangju Women’s Philharmonic Orchestra)는 1999년 16명의 현악연주자로 구성된 ‘광주여성쳄버앙상블’을 모체로 창단되었다.
초대 단장 겸 악장 김금아 단장에 이어 2대 現 김유정 단장(한국음악협회 광주광역시지회 회장) 겸 총감독에 이르는 동안 초기의 현악 중심 앙상블로부터 4관 편성의 풀 오케스트라로 확대 재창단되면서 규모 뿐만 아니라 음악적 역량도 많은 발전을 이루었다. 현재 정단원은 90 여 명이다.

그동안 명망있는 객원지휘자와 연주자들이 함께 하는 430여 회 이상의 크고 작은 연주회는 매 공연마다 차별화되고 독특한 컨셉의 공연을 기획함으로써 클래식 음악 애호가에게 많은 찬사를 받아옴은 물론 그동안 클래식을 어렵게 생각했던 계층을 공연장으로 이끌어 냄으로써 클래식 음악의 기반을 넓히는 데 많은 공헌을 해왔다는 평가를 받았다.

또한 2015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한 15개 광역시·도 ‘2014지역협력형사업 성과공유 Workshop’에서 광주여성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포함한 3개의 공연장상주예술단체가 활동하고 있는 광산문화예술회관의 지원사업이 전국 최우수상을 받음으로써 그 간의 공로를 인정받았다.

2016년 7월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국제교류지원사업으로 일본 최고의 연주홀인 동경 산토리홀에서 많은 한일 관객이 참여한 가운데 절찬리에 연주를 가졌다. 2016년 12월에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초청연주회를 가졌다.

지정사항 및 주요 활동

  • 2010년부터는 재능기부 음악나눔의 일환으로 광주전남권의 다문화가정 성인 및 학생을 대상으로 광주다문화음악학교를 운영하며 다문화 M오케스트라(Multiculture Orchestra)를 조직하여 교육봉사 병행 및 정기적 발표회
  • 2011년 광주광역시 전문예술법인단체 지정
  • 2011-12년 빛고을시민문화관 공연장상주예술단체육성지원사업 지원대상단체 선정
  • 2013-15년 광산문화예술회관  공연장상주예술단체육성지원사업 지원대상단체 선정
  • 2013년 1월 광주시로부터 광주시민의 문화향유 증대 및 공연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공로상 수상
  • 2014년  꿈다락 토요문화학교 가족오케스트라 ‘우리는 多(다) 소리통’ 운영
  • 2017년 광산문화예술회관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 선정
  • 그 외에도 ‘찾아가는 음악회’를 통해 평소 공연문화에 접하기 어려웠던 병원, 지방 분교, 노인/복지회관, 일선 사업장 등에서 공연무대를 마련함으로써 음악적 나눔을 실천하고 있음